외국에서 더 민감한 외모에 대한 발언

모두들 다 다르게 생겼어요!


외국에서 살다보면 외국인과 우리의 가치관이 상충될때가 종종있습니다. 가치관 뿐만 아니라 우리에게는 아무렇지도 않은 것들이 그들에게는 민감한 주제이기도 하지요. 그런 것들 중의 하나가 바로 외모에 관한 발언인듯합니다. 


저 역시 류와 데이트를 하던 초기에 비슷한 경험이 있었습니다. 몇번의 데이트를 하는 동안 류는 자신의 좋은 점에 말해달라고 했지요. 별로 진지한 대화는 아니었고 펍에서 나눈 농담같은 대화였어요. 그래서 저도 별 생각없이 대답을 했더랬습니다. 


"니가 키가 크고 모델처럼 아주 잘생기진 않았지만 니가 세상을 바라보는 관점이 좋아. 니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들이나 가치관이 좋고 세상에 열린마음을 가져서 좋아. 아! 그리고 너 손도 이쁘고 피부 진짜 좋아! ㅎㅎㅎㅎㅎ"


정확하지는 않지만 대략 이런정도로 이야기한것 같아요. 농담을 섞어서 류가 가진 좋은점, 내가 좋아하는 류의 모습을 이야기했어요. 그 순간은 어떻게 지나갔는데 펍에서 나와서 집으로 가는 길에 류가 다시 그 이야기를 꺼내더라구요. 진지하게요.


"너 아까 왜 키랑 외모에 대해 이야기했어? 너 내 외모가 친구나 가족에게 소개해주기 부끄러워서 그래?"

"응, 농담농담, 하하, 아니 그럴리가 있겠어? 너의 다른 좋은 면을 강조하려고 걍 한거고 별 뜻 없어"

"니가 외모에 대해서 이야기했는지 이해하질 못하겠어"


30분 정도 길에서 이야기한것 같아요. 내가 한 말을 그런 뜻이 아니었다, 나는 이런이런 말을 하고싶었을 뿐이었다. 농담이었다..등등 설명에 설명을 했었어요. 그래도 완벽히 왜 자기 질문에 대한 대답으로 외모가 언급되어야 했는지는 100% 이해하질 못한것 같더라구요. 그 뒤로 한 두번 정도 더 심각한 대화가 있었어요. 같은 주제로 말이죠. 그 뒤로 저는 외모에 대한 언급을 자제하게 되었고 외국인과 대화할때는 아주 민감한 주제라는 것을 뼈져리게 느꼈습니다. 물론 다시는 그 누구에게도 심지어 한국인에게도 외모에 대한 언급을 하지 않아요. 류랑 이 주제에 대해 심각하게 대화할때 제가 물었지요. 그럼 그날따라 이뻐보여서 칭찬해주고 싶으면 어떤식으로 해야 하냐고요. 그러니까 다른 방법으로 하라고 하더라구요. 예를 들면, 오늘 옷이 너무 잘 어울린다, 립스틱 색깔이 너무 이쁘다, 모자가 진짜 귀엽다, 이렇게 간접적으로요. 물론 데이트하는 사이에 하는 눈이 이쁘다 등등의 간단한 칭찬은 동서양을 막론하고 둘 사이에 너무 좋겠지요?


사실 한국에서였더라면 아무 문제 없었을 대답이었을거에요. 한국에 있을때도 제가 외모에 대한 언급은 거의 하지 않는 사람이었는데도 불구하고 (제 생각에요...), 이런 경험을 하고 나니 정말 조심해야겠다는 생각이 확 들더라구요. 


류에게는 일본에서 미국인들을 위한 학교에서 가르치고 있는 친구가 있습니다. 이 미국인 친구는 작년에 그 학교로 옮기면서 일본으로 이사갔어요. (우리가 한국에 있을때 한국에 놀러온적이 있는데 부산을 아주 좋아했던 친구랍니다.) 그 학교 행정 사무실에는 일본인과 한국인 직원이 있는데 이 친구가 한국을 좋아하다보니 한국인 직원에게 한국에서 선생님을 하고 싶은데 어떻게 하면 되는지 아느냐고 질문을 했어요. 한국을 좋아하기는 하지만 이 질문은 낯선 학교의 동료들과 가까워지고 싶어서 던진 질문이기도 했지요. 그러다보니 한국, 선생님 이런 공통 분모에 대해 그 한국인 직원에게 질문을 한 것이죠. 이 미국인 친구의 질문에 대한 한국인 직원의 대답은 한국인인 저에게조차 충격이었어요.


"음.. ㅇㅇ씨는 뚱뚱해서 힘들거에요"


헉....어떻게 그렇게 대답 할 수가 있을까요... 지어낸 이야기 아니고 실제 있었던 일이에요. 미국인 친구가 어이없는 (그치만 재미있는) 에피소드로 류에게 이야기 해 주고 류가 이 이야기를 저에게 전해주었는데 듣는 제가 너무 민망해서 뭐라고 말을 할지 모르겠더라구요. 이런식의 외모에 대한 언급이 한국에서는 일반적으로 이루어지냐고 류가 묻는데 아주아주 친한 친구 사이에 농담으로 할 수는 있겠지만 일로 만난 사이, 거기다 별로 친하지도 않은 직장 동료에게는 아무도 그런 말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죠. 


요즘 젊은 세대들은 외모에 대한 지적질은 좋지 않다라는 인식이 생긴것 같아 개인적으로 아주 바람직하다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아직도 우리 사회에서는 알게 모르게, 외모에 대한 말을 많이 하는 것 같아요. 왜 살을 안빼니, 너는 키만 컸으면 더 이뻤을텐데, 코만 좀 더 높았으면 얼마나 좋았을까(우리 엄마가 저 어릴때 엄청 많이 한말이에요 ㅜㅠ) 눈이 단추구멍이네 등등이요. 외모에 관한 발언자체를 자제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외모는 태어날때부터 주어진거라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것이 아니잖아요. 그런만큼 외모에 대한 기준은 없어져야 한다고 생각해요. 누구나 생긴 그 자체로, 존재 자체로 귀하고 아름다우니까요. 



댓글(14)

  • 부지깽이 2015.02.05 07:29 신고

    가끔 저도 연예인 나오면 생각 없이 키가 작다는 둥 얼굴이 아니라는 둥 겉모양에 대한 흉(?)을 볼때가 있어요, 제 외모는 생각도 안하고 말이지요. ㅎ
    그런데 그렇게 말해 놓고 나면 내가 너무 가벼운 사람이 아닌가 생각 될때가 있어요.
    겉모양 보다 속을 먼저 볼 줄 알 도록 노력해야겠어요.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5.02.06 21:26 신고

      하하~ 연예인을 볼때 거의 생각없이 막 이런저런 말이 나오죠. ㅎㅎ

      보이는 것을 보지 않고 보이지 않는 것을 보려고 노력하는 것은 생각보다 어려운것 같아요. 보이는대로 말하는게 훨씬 쉬우니까요.

      수정

  • 하니 2015.02.06 07:00

    맞아요
    외모... 영혼이 담긴 그릇인데 그 안에 담긴것은 못보고
    겉모습에 눈이 팔려 판단하는 말을 들으면 ... 조금 실망이죠?

    그래도 류가 맘속으로 생각만 하지 않고 그것을 제기 했다는게
    바로 에이레님에 대한 사랑인것 같이 느껴지네요.
    사랑하지 않았으면 굳이 그렇게 제기하지 않고 그냥 실망만 하고 넘어갔을거예요 /
    적당히 거리를 두면서 ...그냥 그런 사람인가보다...하고 지냈겠죠..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5.02.06 21:24 신고

      네, 맞아요. 말을 해 주고 물어봐주는게 좋았던것 같아요. 아니었다면 영원히 내 농담섞인 말에 상처 받는 사람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했을거에요.

      다행히도 지금은 아주아주 조심하고 있으니 좋은 수업이 된것 같아요!

      수정

  • 노리 2015.02.07 21:28

    외국도 예쁜 외모 선호하죠.걔들은 무슨 마음만 보나요?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에요. 다만 우리나라는 친하지 않은 사이에서 조차 지적을 하거나 비교를 하기 때문에 문제인 거에요. 글쓴이도 외모를 모델과 비교한 게 문제에요. 본인이 모델 남친 만날 수 있는데 지금의 남친 만나다는 식이라고요. 이런 말은 사실 한국 남자들도 그리 듣기 좋은 말은 아닙니다. 그냥 이해하고 넘어갈 뿐이죠. 그런 거 따지면 쪼잖한 남자 되니까요. 반대로 남자가 그랬다고 해봐요. 너가 글래머 쭉쭉 빵빵은 아니지만 귀엽게 생기고 발이 이쁘다는 식으로요.

    답글 수정

    • Irish-rew 2015.02.07 23:04 신고

      I hope you didn't misunderstand our post. It's true Irish people and Western people care about physical appearance too much, but generally we make less comments about physical characteristics, even if we're being positive, compared to Korean people. I have had more comments about my appearance and clothes in Korea in one week than in all my life in Ireland even though I dress conservatively and don't have any strange attributes! For example, jobs in Korea often require a photograph which Western people are never asked for and would feel uncomfortable about.

      Also, we didn't mean to say only women make comments about men. I think men and women are equally interested in physical appearance. So we apologise if anyone thought we were criticising only one group!

      I found your opinions very interesting, I hope you keep contributing in the future!

      "글을 조금 오해하시것 같습니다. 아이리쉬 사람들이나 서양사람들 모두 외모에 대해 많이 신경쓰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한국과 비교해서 다른 점이라면, 말씀하신 것처럼 외국에서는 외모에 대한 생각을 말로 꺼내지 않죠. 그것이 비록 외모에 대한 칭찬이라도 하지 않지요. 한국에서 1주일 동안 사람들이 저의 외모나 제가 입은 옷에 대해 한 말이 제 평생 아일랜드에 살면서 들었던 말보다 더 많았어요. 그렇다고 제가 튀는 옷을 입은 것이 아니었는데 말이죠. 조금 다른 이야기지만 한국에서 외모가 얼마나 중요한지 보여주는 대표적인 사례가 한국에서는 이력서에 사진을 붙여야 한다는 거죠. 서양에서는 엄청 불쾌해 하고 상상도 할수 없는일이거든요.

      그리고 이 포스팅은 남자와 여자의 구도가 아닙니다. 남자 여자 모두 외모에 똑같이 관심이 있다고 생각해요. 혹시 우리가 남자나 여자, 어느 한쪽을 비판했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계시다면 사과드리겠습니다.

      앞으로도 좋은의견 많이 부탁드립니다."

      수정

    • 에이레 (Eire) 2015.02.07 23:17 신고

      모델이랑 비교해서가 아니라 외모에 대한 말 그 자체때문이었습니다. 모델 남친을 만날수 있는데 지금의 남친을 만나다고 하신것은 조금 확대해석 하신게 아닌가합니다.

      외모가 큰 자산이 되고 돈을 벌어들이는 이 시대에 외모에 대한 관심은 어느나라나 마찬가지이겠습니다만, 한국이 외모에 지나치게 관심이 많고 말을 많이 하는 것은 사실이죠. 한국뿐만 아니라 아시아가 서양보다 조금 더 그런 경향이 있는것 같습니다. 저의 경험이 전체를 대변하진 않지만, 지금까지 외국에 머물면서 외모에 대한 발언을 들어본것은 몇달전 프랑스에서 아시아에서 온 한 여자분에게서 한번, 아일랜드에서 한국분에게 한번 이렇게 딱 두번이었네요.

      제가 한국인이라서 한국을 잘 알기에 더 비판적인것일지도 모릅니다. 글이 불편하셨다면 사과드립니다.

      좋은 의견 고맙습니다.

      수정

  • 중남 2015.02.08 11:28

    생각하게 하는 좋은 글 감사해요.
    타인을 대하는 내 자신의 모습과 언행에 대해 깊게 반성해봅니다.

    답글 수정

  • 조율 2015.03.24 15:39

    미디어의 영향이 참 크지 않나 싶어요
    온통 외모얘기...개그콘서트를 봐도 여자의 외모로 웃음을 유발시키려 하니...
    가볍게 웃고 넘길 개그는 아닌듯 싶어요
    좀 씁쓸하죠

    저 역시 반성해야 하구요^^;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5.03.31 20:58 신고

      그쵸? 외모에 대한 발언은 조금만 자제하면 좋을것 같죠? 선택의 여지가 없는데 외모에 대해 이러쿵 저러쿵 말을 들으면 많이 속상하잖아요..

      수정

  • 히밍 2015.03.30 07:16

    아.. 00씨는 뚱뚱해서 안될꺼에요.. 라는 말 보고 진짜 놀랬네요.. 정말 무례한 발언이네요...그 분이 상처받지 않으셨으면...저도 아일랜드 살고있는데 한국밖을 나오니깐 더 한국을 더 자세히 보게 되는것 같아요.. 에이레 님의 의견에 많은부분 공감합니다.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5.03.31 20:57 신고

      정말 맞는 말씀인것 같아요. 밖에서 보니 내나라의 모습이 더 확실이 보이더라구요. 하지만 한국에 대한 비판은 아직 그렇게 너그럽게 받아들여지지 않는것 같아서 좀 말을 아끼게 되는것 같아요.. 사실 이번에 한국 들어와서 느끼는 것이 참 많은데 어디까지 솔직하게 말해도 될지 잘 모르겠어요..

      수정

  • Celtic tiger 2017.01.16 08:04

    한국은 외모지상주의 극단적인 나라죠. 햄버거집이든 약국이든 여자가 가게보는데는 얼마나 스트레스 받는지 참.... 머리세팅한날 안한날 대접이랑 표정 응대말투가 완전다르죠. 아니 상식적으로 우선 손님이고 자기네들 돈주러온 사람인데 옷을 후줄근하게 입고오던 부시시한 머리좀 한다고 주객전도되어 인상쓰고 불친절한건 대체 한국말고 다른나라도 그런지 참 궁금하네요. 그렇다고 그 점원들이 뭐 한가인이나 걸그룹 하다못해 일반인기준 미녀스타일도 아니고요....참 이상한 나라 맞아요. 면접이든 초면에 어떠한 형태의 만남이든 꼭 외모얘기 나오고 외모칭찬안해주면 뒤끝세우고 사진보다 살이쪘네 어쩌네 그런말하는사람은 꼭 고릴라에 돼지를 합성시킨거처럼 생겨가지고 지나잘 거울보고 다닐것이지 무례한정도가 한국인이 세계최고일걸요. 옷차림 머리 피부 외모로 항상 상대방을 선입견 단정지어버리는.....그래서 한국인이 거짓말 잘하고 폼생폼사 허세가 발달했죠. 뭐든지 겉포장만 그럴듯 속이고 뒤로 빼돌리는거도 잘하고요....아일랜드나 유럽 미국도 무슨 거래만있으면 견적서 부풀려서 업체랑 짜고 공금빼먹고 물건 빼돌리고 5년된거 태그바꿔서 새거라고 속여팔고 가짜영수증 발급하고 그러나요??
    거짓말 허세 사기 초면에 남녀노소 외모로 사람단정지어버리고 무례하게 사람평가하는것. 만만해보이면 시비걸고 세보이면 기어다니고 외국은 어느정도인가요?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7.08.27 12:56 신고

      어느 나라든 외모에 신경을 많이 쓰는 사람 그렇지 않은 사람이 있겠지만 개인적으로 생각하기에는 한국에는 외모에 신경을 많이 쓰는 사람이 좀 더 많은 편인것 같아요.

      제 개인적인 경험으로는 외국에 살면서 만난 외국인들에게 제 외모에 관한 이야기는 별로 들은 적이 없어요.

      더 개인적인 얘기를 해 보자면 미용실 같은 경우도 저는 머리숱이 많고 곱슬기가 많은데 한국에 미용실에 가면 참 안좋은 말들을 많이 들어요. 사자 같다거나 그냥 어휴 어휴 하면서 머리 풀고는 못다니겠다고 한다거나 매직을 꼭 해야 한다거나 뭐 그런 말들이요. 영업을 위해 하는 말일 수도 있지만 이렇게 태어난 머리.. 어떻하나요 ㅎㅎ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