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 외국인으로 살기


한국에 사는 외국인 류씨



바로 옆집에 미국에서 온 친구가 살고 있어요. 제이라고 할께요. 이 친구는 미국 시카고에서 왔고 한국에서 지금 3년째 영어를 가르치고 있어요. 나이는 많지 않지만 밝고 활기차고 제이같은 친구가 선생님이면 수업이 너무 재미있을것 같아요!


지난 주말에 제이네 집에서 와인을 마시면서 여러가지 이야기를 나누었는데요. 류에게 어떻게 가르치는 것이 좋을지 팁도 많이 주고 유익한 시간을 가졌어요. 그런데 이야기하는 도중에 한국에서 당황했던 경험에 대해 이야기를 해주었는데요. 어느날 제이는 버스를 타고 어디론가로 향하고 있었답니다. 사람이 좀 붐비는 버스였는데 어느 나이드신 아저씨 한 분이 제이의 어깨쪽을 주먹으로 퍽 치셨다고 해요. 이유는 모르지만 제이는 무조건 '미안합니다. 미안합니다' 했다고 해요. 제이가 자신도 모르게 그 분을 가방으로 쳤을수도 있고 불편하게 했을수도 있지만 다짜고짜 주먹질이라니요.. 참고로 제이는 여자입니다. 


백인인 제이의 경험은 그래도 제이의 친구에 비하면 최악은 아닌것 같아요. 제이의 친구는 미국에서 온 흑인인데 어느날 혼자 길을 걷고 있었다고 해요. 지나가던 승용차한테가 그 친구 옆에 서더니...."부~~~~~~"하면서 야유를 보내고는 다시 가던길을 갔다고해요. 어이가 없죠? 저도 아일랜드에서 인종차별을 당한적이 있어요. 예전 글에도 잠시 쓴적이 있지만 아일랜드에서 길을 걷다가 십대무리가 저에게 사과를 던졌던 일이 있어요. 다행이 저를 비켜가서 맞지는 않았지만 그 순간에는 너무 무섭더라구요. 


한국에서 예상하지 못한, 이유없는 인종차별을 겪는다면 그 사람들은 아주 무섭고 어떻게 해야할지 몰라 많이 당황스러울거에요. 저와 류가 같이 손을 잡고 걸어가는 것만으로도 많은 시선을 받는데 흑인이나 우리보다 조금 더 어두운 피부색을 가진 사람들에게 쏟아지는 시선은 아마 제가 상상하는 이상으로 많겠지요. 다행히 류는 딱 한번, 부산에서 외국인 친구와 둘이 편의점 앞에서 맥주를 마시는데 한국 젊은이가 류 신발에 침을 뱉은 것만 빼면 그리 심각한 일은 당하지 않았어요. 


모두 다 그런것은 아니지만 나이드신 분들이 젊은 사람들보다 약간 더 인종차별을 하시는 경우가 많은것 같아요. 그리고 대부분 그런 분들은 자신들이 하는 행동이 인종차별인지 잘 모르시는것 같구요. 어서빨리 인종차별은 나쁜 것이라는 인식이 자리잡혀서 아무도 이런 슬픈 경험을 하지 않았으면 해요. 한국에서의 나는 한국인이고 현지인이지만 외국에 여행을 가면 나 역시 외국인이 되니까요. 



댓글(20)

  • SoulSky 2015.04.01 11:32 신고

    좀 심각한 내용입니다. 최근 이웃집찰스 프로그램에서 차별 받는거 보고서는 이해가 안되고 정말 같은 한국인으로서 창피하더군요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5.04.03 09:22 신고

      저도 그 프로그램 잠깐 본적이 있는데 제가 얼굴이 화끈거리는 장면도 좀 있더라구요. 참 어려운 주제에요 ㅜㅠ

      수정

  • 송그래 2015.04.02 11:33 신고

    한국인으로서 부끄러운 사연이네요. 그래도 옆에서 이런 이야기를 듣고 계신 '좋은' 한국인이 있어 한편으로는 다행입니다. 잘 읽고 갑니다.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5.04.03 09:24 신고

      하하~ 저를 좋은 사람으로 기억해준다면 고마울것 같아요! 올해를 마지막으로 제이는 미국으로 돌아갈것 같은데 남은기간동안 한국에서 더 좋은 기억 많이 만들수 있으면 좋겠어요!

      수정

  • 핸썹남 2015.04.03 09:20

    인종차별 보단...스타일에 관한 문제가.아닐까요???

    님도..이쁜여자..멋있는 남자 좋아하는 그런 인간적 갈망말이죠..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5.04.03 09:26 신고

      흠...글쎄요..스타일이 좋지 않아서, 이쁘고 잘생기지 않아서 다른 이유없이 저런 일을 당한다면 그 사회는 더 큰 문제가 있은거 아닐까요? ^^;

      수정

  • 아로 2015.04.03 10:13

    인종차별은 인종차별이지만.. 제 생각에 그런 사람들은 외국인이라서 그런게 아니고 만만해보여서 그런것 같아요. 재미로요. 그사람들 기준에서 좀 건드려도 별탈없겠다 싶은 사람한테는 시비걸고 침뱉고 어깨로 치고 희롱하고 난리도 아님.. 저런 사람들때문에 여자 혼자 다니기 짜증나요. 나이 있다고 꼭 인성도 좋아지는 건 아닌것 같아요. 안 좋은 일 겪으신 외국인들 힘내세요..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5.04.03 17:29 신고

      모두 다 힘냈으면 좋겠어요. 혹시 안좋은 겪으신 분들이 있다면 그것보다 훨씬 더 오래기억될 좋은 추억들을 많이 만들어서 나쁜것들은 다 잊을 수 있으면 좋겠네요!

      수정

  • neroyoyo 2015.04.03 10:41

    인종차별보단 개념 없으신 노인분의 행동같아요. 저도 한국에서 전철탔는데 뒤에 있던 할배갸 창문닫으라고 우산으로 엉덩이를 찌르더라구요.. 제가 사는 이곳 캐나다는 인종차별이 법적으로 금지되있지만 완전히 없진 않겠죠. 티를 내지 않아 그렇지.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5.04.03 17:25 신고

      그럴수도 있겠네요. 인종차별이 완벽하게 없어지기는 힘들겠지만 지금 보다는 덜 심각하게(?) 만들수 있다면 좋을것 같아요! 거리낌없이 생각하는대로 전부 다 말하고 전부다 행동하는 건 아니니까요. ^^

      수정

  • 농이 2015.04.03 12:44

    나도 일때문에 10년이상 여러나라에서 살아봤는데 어느나라든 인종차별이 없는 나라는 없더라..
    어디든 인종차별이 있고 자기나라 아닌곳에 살아야하는거면 어느정도 감수하고 살아야함..그게 싫다면 자기나라가서 살아야함..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5.04.03 13:28 신고

      저는 조금 생각이 다르네요. 내가 느끼는 걸 모두 상대에게 드러낼 필요는 없죠. 어느나라에나 인종차별이 있지만 그 정도의 차이는 나라에 따라 크고, 차별이 어느나라에나 존재한다고 해서 내나라에서 이루어지는 인종차별을 다 그런거지 하면서 넘어가는 것은 바람직 하지 않다고 봅니다. 요즘 처럼 기회와 자기 행복을 찾아 떠나는 사람이 많은 시대에 이런것때문에 자기나라에 살아야만 한다면..글쎄요. 그것이 해답이 될것 같진 않네요.

      수정

  • 미미 2015.04.03 13:02

    차별은 어디가나 있어요
    그게 티가 안날수가 없죠
    하지만 저건 심했네요...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5.04.03 13:24 신고

      맞는 말씀이에요. 차별은 어디에나 있을 수 있죠. 하지만 표현하지 않는 한 상대는 그 차별을 못느끼게 될테니 그것만으로도 큰 발전이라고 볼수 있을것 같아요.

      수정

  • 뭐야 2015.04.03 13:40

    걍 경찰에 신고하라고 좀 알려주세요. 112 번호랑 . 침 뱉고 때리고 다 폭행죄에요. 폭행 당하면 신고하고 대처하는 법을 알려주는 것이 올바른 자세아닐까요. 화나네요.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5.04.03 17:27 신고

      그쵸. 그게 제일 바람직한 방법인데 사실 외국인이 능숙하지 않은 한국어로 경찰에 신고한다는게 쉽지는 않을것 같아요. 저 역시 아일랜드에서 그런일을 당했을때 너무 무서워서 아무것도 생각이 안나더라구요.. 그치만! 꼭 알려줄께요! 이제는 어느정도 한국어를 잘 하니까 다시 그런일을 당하면 신고하라고요. 의견 고맙습니다!

      수정

  • evil 2015.11.27 23:24

    대부분의 한국사람들이 인종차별 나쁘다는 건 알지만, 어떤 행동이 인종차별에 속하는 건지는 잘 모르는 것 같습니다. 교육으로 해결이 가능할 것 같은데 안타까운 부분이죠.

    다른 얘기지만 전 한국사람이고 한국에서 길 가다가 양놈들한테 맞은 적 있네요. 느닷없이 공을 세게 던지더니 놀란 저를 보며 낄낄대고 도망가더군요. 캐나다에 있을 때도 여러번 겪었는데 내 나라에서까지 당해야 하나 어이없던 때가 있었네요. 혹시나 외국인이 한국에서 인종차별 당하더라도 한국에 대해 너무 속상해하거나, 혹은 한국인이 한국인인 게 부끄럽다거나 하지 마셨으면 좋겠습니다. 쓰레기는 인종을 떠나 쓰레기일 뿐입니다.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5.12.11 16:01 신고

      맞는 말씀이에요. 교육으로 많은 부분 개선할 수 있을것 같아요. 그리고 인종차별하는 사람들은 세계 어디를 가나 쓰레기라는 말씀에도 공감해요! evil(?!)님도 그런 기억때문에 너무 속상해하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

      수정

  • Celtic tiger 2017.01.16 07:40

    근데 진짜 본인이 갑의 위치에 있거나 상대가 만만해보이면 먼저시비걸고 쾌감 느끼는 쓰레기인간비율 한국이 많은건 팩트인듯. 강자한텐 살살기고 약자 짓밟아 쾌감느끼는 국민성. 외국나가도 한국인을 젤 조심하라하죠. 사기 잘치고 잘해주는척 방심시키고 뒤통수 대박

    답글 수정

    • 에이레 (Eire) 2017.08.27 12:47 신고

      어느 나라 사람이든 좋은 점 나쁜점이 있고 자국민이 아닌이상 알지 못하는 문제점도 있겠죠.

      아직 한국은 인종차별에 대해서는 별로 심각하게 다루지 않는 편이지만 아주 빠른 속도로 인식이 개선이 되고 있는것 같아 금방 좋아질 것 같아요!

      수정

Designed by CMSFactory.NET